Home [뉴스 화제] 숲과 바다를 친구 삼아 떠나는 완도 힐링 690리
관광레저 남해

[뉴스 화제] 숲과 바다를 친구 삼아 떠나는 완도 힐링 690리


완도군, 271km 섬자리 숲길 트레킹 코스 조성 완료

0

힐링 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완도군은 신지면, 고금면, 약산면 등 산림과 해양 자원을 활용한 ‘완도 섬자리 숲길 트레킹 코스’ 조성 사업을 완료했다.

완도 섬자리 트레킹코스 노선도(사진=완도군제공)

이 트래킹 코스는 지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 동안 12개 읍면에 총 18억 원을 투입하여 숲길, 임도 등 약 271.4km 구간에 완도만의 독특한 산림·해양 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조성했다.

1차 연도에는 완도읍과 군외면, 신지면, 고금면, 약산면 등에 1단계 구간을, 2차 연도에는 금일읍, 금당면, 생일면, 청산면 등에 2단계 구간을 조성했다.

신지도 명사십리(사진=섬문화연구소DB)

올해는 노화, 소안, 보길 등에 3단계 구간(총 102.6㎞)을 조성했는데, 3단계 구간은 가학산과 격자봉을 중심으로 트레킹 코스를 신설하고, 쉼터 조성, 돌계단 보수, 안내판 설치 등 숲길을 이용한 탐방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시설물을 설치 및 보수했다.

특히 자연을 해치지 않기 위해 자연물을 최대한 활용했으며, 현장 여건상 어려운 경우에는 목재 제품을 사용해 이질감을 최소화했다.

보길도(사진=섬문화연구소DB)

자연과 함께 하는 힐링 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는 요즘 ‘완도 섬자리 숲길 트레킹 코스’가 조성됨에 따라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숲과 바다, 섬이 어우러진 완도만의 산림 휴양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신우철 군수는 “산림과 해양이 어우러진 완도 섬자리 숲길 트레킹 코스를 찾는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등산 환경을 제공하고, 산림·해양치유의 중심지, 건강의 섬 이미지 제고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TAGS
완도 섬자리 숲길 트레킹코스 힐링 여행
SHARE

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