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박상건 시인의 섬을 걷다] 속초시 대포항·설악항 방파제등대
섬과 등대 동해

[박상건 시인의 섬을 걷다] 속초시 대포항·설악항 방파제등대


대포항 방파제등대에서 두근두근 떠오르는 동해 해맞이

0

코로나로 잔뜩 조여드는 일상이지만 한해 특별한 연말연시를 보내고 싶은 것은 인지상정. 방콕과 나들이 선택지를 두고 고민하는 사이가 길어질수록 동해파도 소리는 초침 소리를 더 크게 울리며 내 가슴에 두근두근 파도친다. 

여행은 그런 것이다. 나를 자극하고 내 시야를 더 맑고 넓게 키우는 동행자다. ‘여행’이라는 단어는 그렇게 우리네 세월을 동행하며 나를 자극하고 설레게 하고 반추하는 삶을 살게 한다. 그래서 여행의 유혹과 추억은 어쩔 수가 없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되 홀로, 연인과 가족끼리 오붓하게 외딴 섬이나 겨울 바다에서 지는 해를 갈무리하고 새해 햇무리를 가슴에 품고 뜨겁고 새롭게 새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다. 동해에서 이글대는 해맞이를 하고 싶은 이유다. 

여객선과 대포항 방파제등대

대포항은 남쪽에서 속초시로 들어오는 관문이자 동해안 대표 국가 어항이다. 대포항은 개항 100년을 맞은 역사적인 항구이다. 설악산과 척산온천, 동해, 청초호와 영랑호와 함께 속초시 대표 항구다. 대포항은 대규모 관광 어항 단지로 개발돼 일출 명소이자 정치망을 이용한 광어, 넙치, 방어 등 고급 생선 유통 항구로써 다양한 생선을 맛볼 수 있는 동해 대표 항구다. 

여행 명소답게 해안에는 크고 작은 호텔과 먹거리들을 두루 갖췄다. 어판장의 풍경은 역동적인 동해안과 어촌, 어민들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동해 수산물 집산지로 경매 풍경과 맛 기행의 색다른 재미와 추억을 일굴 수 있다. 

대포항은 대형 어선이 드나드는 속초항과는 달리 소형 어선이 이용하고 어판장은 여행객을 주 고객으로 삼아 운영된다. 한적한 어촌과 달리 어민들 삶의 체취를 느끼면서 동해여행에서 맛보고 싶은 오징어를 저렴하게 만날 수 있고 생선을 소재로 한 활어회, 숙회, 해산물 튀김, 대게부터 랍스터 등 다양한 수산물을 만날 수 있다. 

대포항 방파제에서는 낚시를 즐기고 길게 뻗은 방파제는 산책코스로 제격이다. 여객선과 유람선, 어선들의 항해 풍경도 볼거리 중 하나다. 대포항 전망대에 오르면 동해의 일출과 설악산으로 지는 일몰을 감상할 수 있다. 이런 자연환경이 새해 해맞이 명소로 부상케 했다. 툭, 트인 동해와 포물선으로 감싸 안은 대포항 전망과 뒤로 펼쳐진 울산바위가 일품이다. 

대포항 전경

동해지방해양수산청은 2020년 12월 대포항의 정온도 개선과 관광시설 보강공사를 했다. 정부는 대포항이 1980년대 이후 설악권 인기 여행지로 급부상하자 2003년부터 2011년까지 대포항 개발사업을 추진해 방파제와 물양장 등 기본시설을 조성했다. 2016년부터 2020년 12월까지 정온도 개선과 관광기능 보강공사도 했다. 

정온도 개선이란, 항만에서 배가 정박할 때 바깥쪽 바다나 방파제 밖 파도로부터 잘 막혀 있는 정도를 말한다. 보통 배가 정박한 항구 안의 파도 높이와 바깥 바다의 파도 높이 비율을 나타내는데, 선박이 접안과 하역 작업할 때 반드시 이 부분을 고려해야 한다. 

이 공사를 통해 대포항 안쪽에 파도를 막는 작은 방파제인 파제제와 방파제 침식을 막으면서 조류로 인해 선박이 안전하게 정박하고 접안 하도록 하는 시설물인 돌제를 설치했다. 보도육교, 수변 무대도 설치해 해양문화공간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지역상권 활성화도 도모했다. 

여객선과 대포항 방파제등대

그렇게 대포항은 선박이 안전하게 드나들고 해양레저를 즐기는 사람들의 안전도도 높이는 관광시설도 크게 확충했다. 동해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이런 해양관광 거점사업을 통해 풍부한 먹거리와 다양한 즐길 거리를 갖춰 동해안 대표 다기능 종합관광 어항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대포항에 가면 3개의 등대를 볼 수 있다. 라마다 호텔 앞에서 길게 뻗은 방파제 끝에 빨강 색 등대가 있는데 이 등대의 공식 명칭은 대포항동방파제등대. 이곳을 찾는 일반인들은 대부분 빨간등대라고 부른다. 등대 종류 중 우현표지에 해당하는데 선박이 항구로 들어올 때 이 등대를 우측에 두고 항해한다. 맞은편 등대가 대포항 남방파제등대. 대포수협급유소 바로 앞에 있는 하얀색 등대인데 배들은 이 등대를 우측에 두고 출항한다. 대포항방파제 등대는 높이가 10m이고 24km 해역에서도 대포항의 위치를 알아볼 수 있도록 강한 불빛을 비춘다. 지리적으로 위도 38선상에 걸쳐 있다. 

대포항 수변무대 앞바다에도 등대가 있는데 이런 등대를 교량등이라고 부른다. 보도교를 이용하는 사람과 주변을 항해하는 선박에게 보도교 높이와 주의를 알려주는 신호등 역할을 한다.

대포항조개구이

대포항 수산시장은 바닷가에 위치한 속초의 대표적인 대규모 전통시장이다. 대포항에 자리해 자연산 활어 맛보기와 식사 후 바로 바닷가로 이동해 항구 산책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이런 동선을 따라 여행하는 사람들과 선박이 오가는 모습은 대포항의 역동성과 정겨움을 더해 준다. 

특히 수산시장은 다양한 수산물과 음식 메뉴도 특징이지만 점포들이 한군데 모여 있어서 여행자들이 이용하기에 편리하다. 다양한 해산물 튀김을 판매하는 원조 튀김 골목과 수산시장의 A, B, C, D동이 이어져 있다. 

대포항 회센터는 대포항 진입로 양쪽 500m 거리에 형성돼 있다. 어판장을 걸으며 싱싱한 횟감들을 파는 난전도 구경할 수 있다. 흥정하며 횟감을 고르는 일도 재미이고 간이식당에서 회를 떠주고 여러 채소와 곁들여 매운탕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 회센터와 나란히 이어진 길가에 건어물 가게와 횟집이 연계돼 있다. 회센터 인근에 4개 주차장이 있다. 

대포항과 설악항 가는길

대포항에서 오른쪽 해안도로를 따라가다 보면 설악항으로 이어진다. 설악항은 설악해맞이공원에 자리한다. 앞으로 푸른 동해가 출렁이고 뒤로는 웅장한 설악산이 서 있다. 방파제를 따라 산책하기에 좋고, 넓게 뻗은 도로를 타고 파도치는 해안선 드라이브 코스로도 좋다. 

포구에는 어민들이 갓 잡은 싱싱하고 값싼 회와 요리들이 맛볼 수 있다. 대포항과 달리 포장마차촌 비슷한 형태로 항구 주변에 꾸몄다. 대포항보다 조금 한적한 포구 풍경이 특징이고 주차장이 넓게 조성됐다. 설악항 포구에는 설악항방파제등대가 있다. 등대 높이는 10m이고 14,4km 해역까지 등대 불빛을 비춘다. 

대포항에서 왼쪽 해안도로를 따라가면 최근 개방한 바다향기로 산책코스가 있다. 바다향기로는 65년 동안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다가 해제되면서 천혜의 비경을 드러냈다. 외옹치 바다향기로는 감성 로드로 불린다. 멋진 해안 절경 따라 부서지는 파도 소리와 솔 향기는 코로나로 찌든 마음을 훌훌 털어내며 치유하기에 충분하다. 

설악항 어촌계마을

외옹치 바다향기로 길이는 890m이고 4개의 코스로 단장돼 있다. 바닷바람을 맞으며 대나무 명상길, 하늘 데크길, 안보 체험길, 암석 관찰길 등에서 동해안의 풍경을 음미하며 천천히 걸어 왕복 1시간 코스다. 걷기 코스 중간중간에 쉼터와 전망대가 설치돼 동해 풍경을 조망하고 기념 촬영할 수 있는 포인트가 마련됐다. 어느 쪽에서 출발하든 주차 공간이 마련돼 있다. 

대포항으로 가는 길은 승용차의 경우 올림픽대로~서울춘천고속도로~동홍천양양고속도로~동해고속도로~대포항. 대중교통은 서울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속초 고속 터미널, 동서울 터미널에서 속초 고속 터미널~1번 버스~대포항. 문의: 속초시 관광과(033-639-2541)

TAGS
동해 일출 대포항 대포항등대
SHARE

박상건
박상건(시인. 섬문화연구소장)

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