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완도 횡간도 해상 표류하던 실종자 구조
섬과 등대 남해

완도 횡간도 해상 표류하던 실종자 구조


완도해경 연안구조정, 실종 1시간 만에 구조

0

제주 추자도에서 수상오토바이를 타고 출항해 해남 땅끝항으로 이동 중 실종된 30대 A씨가 약 1시간 만에 해상에서 발견돼 구조됐다. 

횡간도(사진=섬문화연구소DB)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2시경 제주 추자도에서 수상오토바이 동호회 일행 10여명이 9대에 나눠 타고 출항, 오후 4시 20분경 중간 목적지인 완도군 보길도 보옥항에 도착해보니 1대가 입항하지 않아, 동호회 일행이 해경에 신고했다. 

이에 완도해경과 제주해경이 공동 대응해 경비정과 연안구조정을 급파, 수상오토바이 이동 항로를 집중 수색해 1시간여 만인 오후 5시 30분경 횡간도 인근 해상에 표류 중이던 A씨를 완도해경 노화파출소 연안구조정이 발견해 구조했다. 

수상 오토바이 타다 파도에 휩쓸린 30대 구조장면(사진=완도해경 제공)

구조 당시 익수자 A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하며 탈진한 상태였으며, 담요로 체온을 보온하는 등 안정 조치를 취하고 보건소에서 치료를 받은 후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완도군 횡간도 북동쪽 해상에서 너울성 파도를 만나 수상 오토바이에서 이탈하여 표류했다고 말했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A씨는 너울성 파도에도 구명조끼를 착용했기 때문에 무사히 구조할 수 있었다”며 “바다에서 수상레저 활동시 구명조끼를 꼭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TAGS
횡간도 추자도 수상오토바이 완도해경
SHARE

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