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현장] 거문도 해상 실종자 극적 구조
섬과 등대 남해

[뉴스 현장] 거문도 해상 실종자 극적 구조


여수해경 경비함정・항공기・해군 초계기・민간구조선 출동

0

거문도 해상에서 실종됐던 50대 다이버가 약 3시간 만에 갯바위에 고립됐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1시 24분께 여수시 삼산면 동도리 칼등바위 일원 해상에서 다이버 A씨(56세)가 물 밖으로 나오지 않아 경비함정과 구조대 등을 급파해 집중 수색을 펼쳤다. 

갯바위에 고립된 다이버(사진=여수해경)

해경은 사고해역에 경비함정 5척, 항공기 1대, 해군 초계기 1대, 민간구조선 8척이 합동으로 수색 활동을 하던 중 오후 2시 18분께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남방 등대 인근 해상을 항해하던 12톤급 제주선적 어선 B호가 갯바위에 사람이 고립돼 있다는 신고를 추가로 접수했다. 

해경은 신고접수 후 인근 경비함정을 이동 시켜 갯바위 고립자를 발견하고 구조대 2명이 입수하여 갯바위 고립자를 구조했다. 

갯바위 고립 다이버 구조 장면(사진=여수해경 제공)

갯바위 고립된 구조자는 실종된 다이버 A씨로 확인됐으며, 사고 장소로부터 약 4km가량을 파도 및 조류에 떠밀리며 표류하다 인근 갯바위로 올라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구조당시 높은 너울과 빠른 조류로 인해 구조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다행히 구조된 A씨는 건강상태로 실종 3시간 만에 무사히 구조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체험활동 탑승 선박과 활동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예정이며, 수색에 도움을 주신 유관기관과 민간구조선 선장님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TAGS
거문도 해경 여수해경
SHARE

섬TV